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SBA 컬럼

SBA컬럼을 통하여 전문가그룹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주소복사 페이스북 공유하기
제목없음

 

회복탄력성 

회복 탄력성


김영호 숭실대학교 겸임교수 사진
김영호 숭실대학교 겸임교수


어느 절에 나무로 만든 부처가 있었다.
부처는 아주 인자하고 온화한 미소를 지니고 있었다.
그 아래에 나무로 만든 계단도 있었다.
절을 찾는 많은 사람들은 나무부처를 만나기 위해서 나무계단을 밟고 오르며 그 부처에게 절을 하면서 경배했다.
어느 날, 사람이 아무도 없는 밤에 나무계단은 나무부처에게 하소연을 했다.
"당신이나 나나 다 같은 나무인데 사람들은 어째서 당신은 높이 우러러보며 경배를 하고
나는 흙투성이 더러운 신발로 밟히는 겁니까?"
정적이 흐른 뒤 나무부처가 말했다.


"내가 이 자리에 오기까지 칼을 얼마나 많이 맞았는지 알기나 합니까?
당신은 칼로 모서리 네 군데 밖에 맞지 않았잖소?


나무계단은 계단이 되기 위해 몇 번의 칼을 맞았지만
나무부처는 부처의 상이 되기 위해서 수 천 번이 넘는 칼을 맞았다.


이와 같이 신은 그 사람을 큰 사람으로 만들기 전에 수없이
많은 고통을 먼저 준다고 한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수많은 고통과 시련을 만날 수 있다.
그때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이 바로 회복 탄력성이다.


심리학자 에미 워너는 신생아 833명의 성장과정을 40년에 걸친 긴 연구를 통해 특이한 현상을 발견했다.
가장 열악한 환경에서 자란 그룹의 30%가 좋은 환경에서 자란 아이보다 더 잘 성장한 것이다.
이 연구를 통해 그는 회복탄력성(resilience)개념을 발견했다.


회복탄력성은 제자리로 되돌아오는 힘,
시련과 고통을 이겨내는 긍정의 힘을 말한다.
다시 말해 회복탄력성은 내면의 심리적 근육을 단련시키는 도구이며 시련을 겪은 후에도
꿋꿋하게 살아가게 해 주는 지렛대다.


회복탄력성의 핵심 요인이 인간관계라는 것도 에미 워너는 밝혀냈다.
역경 속에서 성공한 아이들에게는 자신을 이해하고 따뜻하게 받아주는 어른이 적어도 한 명은 있었다.
오스카 와일드는 “우리 모두는 시궁창 속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그중 어떤 사람들은 하늘의 별을 쳐다본다”고 했다.


시련이 클수록 회복탄력성은 커진다.
사실 우리 인생을 결정하는 것은 역경이 아니라 그것을 대하는 방식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