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다양한 SBA의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알려드리겠습니다.

HOME > 알림소식 > 사이버홍보관 > 보도자료

도시문제 해결 스타트업 육성 허브, 서울창업허브 성수 문 연다 

□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감염병, 건강, 안전, 환경 등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기업을 육성하는 전문공간인 ‘서울창업허브 성수(구 성수IT 종합센터)’가 7월 6일(월) 문을 연다고 밝혔다.


□ ‘서울창업허브 성수’는 사회적 가치 창출과 기업성장을 추구하는 기술 스타트업을 집중 발굴‧육성하는 거점공간으로, 모바일 소프트웨어 컨설팅이 가능한 모바일 테스트베드(2층), 기업 입주공간(3층, 4층), 비즈니스라운지(4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총 25개 기업이 입주할 수 있고, 임팩트 투자자를 위한 공간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다.

  ○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성수IT종합센터를 리모델링해 입주공간 분할, 유휴공간 활용 재검토 등 전면적인 시설 재설계로 코워킹 공간과 기업 입주공간을 18개실에서 25개실로 확대하였다.


□ 경쟁력있는 ‘소셜 스타트업’를 발굴해서 육성하기 위해 입주기업을 선정하는 방식부터 차별화한다. 기존의 공개모집 방식이 아닌 임팩트 투자사의 적격심사를 통과한 우수기업을 ‘상시’ 추천받아 심층 대면평가 후 최종 선발한다.

  ○ 성수동 일대 앰팩트 투자사(옐로우독, HGI, D3쥬빌리, 소풍벤처스)와 기업지원 및 투자유치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으며 이들 협력파트너와 함께 대상기업 성장단계에 따라 지원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 선발된 기업은 ‘서울창업허브 성수’에 입주할 자격을 얻게 되는데, 최대 2년간 입주가능하며, 민간 지원시설보다 훨씬 저렴한 월 이용료 5,958원/㎡(VAT포함)만 부담하면 사무공간을 사용할 수 있다.


□ 입주 후에는 해외 진출, 초기 투자, 시리즈 A, B 단계 투자유치까지 단계별 민간협력파트너를 매칭해 성장단계와 투자 규모에 따라 맞춤 보육지원을 받을 수 있다. 


□ 또한, 서울시는 성수지역 임팩트 투자자 등 관련기관과 협약체결을 체결하고, 소셜벤처 허브센터(성동구), 소셜캠퍼스 溫(고용노동부) 등 공공기관과의 네트워킹을 구축해 성수 소셜벤처밸리 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 서울창업허브 성수의 협력 파트너사 소풍벤처스의 한상엽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뉴노멀시대에 기존의 사회문제가 드러나게 되고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도시문제 해결 스타트업 집중지원을 통해 서울시가 당면한 문제를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소풍벤처스는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에 투자와 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임팩트 투자사이자 액셀러레이터다. 


□ 이태훈 창업본부장은 “‘서울창업허브 성수’가 성수지역의 임팩트 산업과 연계하여 서울의 도시문제 해결 스타트업이 스케일업 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